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월> 청령포 - 육지속의 작은 섬, 단종 유배지 '청령포'


수려한 절경과 500여녕의 슬픈 역사를 간직한 청령포!

청령포는 조선 제  6대 임금인 단종이 1457년에 노산군(魯山君)으로 낮추어져 처음으로 유배되었던 곳이다.
삼면이 깊은 강물로 둘러싸여 있고 한쪽은 험준한 절벽으로 막혀 있어서, 배로 강을 건너지 않으면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유배지로 적합한 곳이다.
단종은 1457년 6월부터  두달 동안 이곳에서 유배 생활을 하다가, 그 해 여름에 홍수로 청령포가 범람하여
영월읍 영흥리에 있는 관풍헌으로 옮겨서 유배 생활을 하였다.
1726년에는 단종의 유배지를 보호하기 위하여 일반인의 출입을 금하는 금표비(禁標碑)를 세웠고,
1763년 9월에는 영조가 친필로 '단묘재본부시유지비(端廟在本府時遺址碑)'라는 비문을 써서 단종이 살던 집터에 비를 세우고 비각을 건립하였다.
2000년 4월에는 단종이 거쳐하던 곳에 정면 5칸 , 측면 2칸 반 규모의 겹처마에 팔작지붕 형식으로 기와집을 복원하였고,
부속 건물로 정면 5칸 , 측면 1칸 반의 규모로 홑처마에 우진각 지붕 형식의 초가집을 건립하였다.



청령포 안내도















청령포는 배표를 구입하여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한다.















선착장으로 돌아오고 있는 배.
건너편이 청령포다. 배를 타고 건너기엔 정말 짧은 거리지만, 나름 재미있다.















탑승! - 청령1호















< 단종어소 >
단종어소는 승정원 일지의 기록에 따라 기와집으로 그 당시의 모습을 재현했다. 어소에는 당시 단종이 머물던 본채와 궁녀 및 관노들이
기거하던 행랑이 있으며 밀납인형으로 당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소 담장안에 단묘재본부시유지가 위치해 있다.














< 금표비 >
금표비는 단묘재본부시유지 북쪽에 있으며, 앞면에는 한문으로'청령포 금표'라고 쓰여져 있고,
뒷면에는 해석하면 '동서로 300척 남북으로 490척과 이후에 진흙이 쌓여 생기는 곳도 또한 금지하는데 해당된다. 숭정 99년'
이라고 음각되어 있다.












 
담장 너머로 보이는 단종어소.
주변은 수십 년에서 수백 년생의 거송들이 들어 찬 수림지로 단종의 유배처를 중심으로 주위에 울창한 송림을 이루고 있다.















< 관음송 >
청령포 수림지에 위치하고 있는 소나무로 단종 유배시의 설화를 간직하고 있으며 1988년 천연기념물 제349호로 지정되어 있다.
단종이 유배생활을 할 때 두 갈래로 갈라진 이 소나무에 걸터앉아 쉬었다는 전설이 있다.
또한 단종의 유배 당시 모습을 보았으며(觀), 때로는 오열하는 소리를 들었다(音)는 뜻에서 관음송(觀音松)이라 불리어 왔다.
소나무 크기는 높이 30m, 둘레 5m로 지상에서 두 갈래로 갈라져 동, 서로 비스듬히 자랐다.
수령은 600년으로 보고 있는데, 이는 단종 유배시의 수령을 60년으로 하여 계산된 것이다.











망향탑, 노산대 올라가는 계단.
계단 중간 갈림길에서 왼쪽으로가면 망향탑이 있고, 오른쪽으로 가면 노산대가 있다.














< 망향탑 >
청령포 뒷산 육육봉(六六峯)과 노산대(魯山臺)사이 층암절벽 위에 있는 탑으로
단종대왕이 유배생활을 할 때 자신의 앞날을 예측할 수 없는 근심속에서도 한양에 두고 온 와비 송씨를 생각하며
여기져기 흩어져 있는 막돌을 주워 쌓아 올렸다는 탑으로 단종이 남긴 유일한 유적이다.




2009. 09.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219 ··· 300 next